액토즈소프트, 스퀘어에닉스와 제휴… 모바일 사업 강화


'파이널판타지1,2,3' 비롯해 주요 IP 타이틀 국내 출시

[이부연기자] 액토즈소프트(대표 전동해)는 16일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샨다게임그룹 글로벌 모바일 리더십 얼라이언스'를 발표하고 일본 스퀘어에닉스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중국 샨다게임즈의 자회사인 액토즈소프트는 샨다게임즈의 모바일 사업 핵심기업으로, 글로벌 모바일 사업을 지휘하고 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액토즈소프트는 앞으로 스퀘어에닉스의 대표게임인 '파이널판타지' 시리즈(1,2,3)의 오리지널 한글화버전을 비롯해 '확산성밀리안아서', '매직랜드2', '한장전세 등을 활용한 대규모 타이틀을 출시한다.

또한 액토즈소프트는 또다른 샨다게임즈 그룹의 국내 자회사인 아이덴티티게임즈의 드래곤네스트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드래곤네스트 라비린스'도 제작 중이라고 발표했다. 이 외에도 퍼블리싱작 '미니기어즈', '공성대전', '신디케이트워즈' 등도 준비 중이며, 자회사 플레이파이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모바일 게임들은 3D SNG '폴링폴링', '라테일타운', RPG '헬로드' 등을 포함해 2013년까지 약 25개 이상의 타이틀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동해 액토즈소프트 대표는 "일본 최고의 게임 업체 스퀘어에닉스와 중국 게임 시장을 이끄는 샨다게임즈가 제휴하면서 성공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모바일을 중심으로 다양한 게임을 출시해 시장 지배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혼다 게이지 스퀘어에넥스 대표는 "게임업계는 변화무쌍하며 이에 대처하기 위해액토즈와 연합했다"면서 "앞으로 성공하는 게임 비즈니스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이부연기자 b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