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朴·安 모두 이길 자신 있다"


의원들에 ▲자신감 ▲단결 ▲신뢰 당부, "과거 방식 따르지 않겠다. 도와달라"

[채송무기자] 안철수 후보의 대선 출마로 대선 구도가 박근혜·안철수·문재인 3파전으로 확대된 상황에서 문재인 후보가 자당 의원들에게 '승리에 자신감을 갖으라'고 주문했다.

문 후보는 20일 아침 민주통합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안철수·박근혜 후보 모두 제가 이길 자신이 있다"며 "저에게 그런 자신이 없었다면 애당초 출마 생각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어 "박근혜 후보는 진작 대세론이 이뤄졌고 이제는 한계가 분명하게 보인다. 안 후보와도 이제는 현실 정치 속에서 경쟁하게 됐다"며 "그 전까지는 우리당 후보가 여러 명으로 나눠져 지지도도 분산된 상황에서 경쟁했지만 이제는 1대1로 경쟁하게 됐는데 저는 질 수가 없는 경쟁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문 후보는 안 원장과의 단일화에 대해서도 방법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조기 단일화를 촉구할 필요도 없다. 협상을 통한 단일화에 연연할 필요도 없다"며 "그저 담담하게 그렇게 경쟁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물론 과거와는 다른 좋은 경쟁, 아름다운 경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경쟁할 수 있는 시간이 길면 길수록 점점 우리가 유리해지고 우위에 설 것"이라며 "제대로 변화하면서 경쟁하기만 하면 단일화 경쟁에서도 우리가 반드시 이길 것"이라며 "단일화되면 그 힘으로 박근혜 후보를 이기는 것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대선 승리를 자신했다.

이를 바탕으로 문 후보는 이날 자당 소속 의원에게 "세 가지만 도와달라"며 ▲자신감 ▲단결 ▲신뢰를 당부했다.

문 후보는 "우리가 반드시 질 수 없다는 자신감을 가져달라"며 "두번 째는 우리 스스로 분열되지만 않으면 질 이유가 없다. 후보로 뽑았으니 저를 중심으로 뭉쳐달라. 마지막은 저를 믿어달라고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여러 번 약속드렸지만 모든 계파를 녹여내는 용광로 선대위를 만들겠다. 시민사회도 아우르겠다"며 "다만 과거의 관행을 벗어난 파격적인 선대위를 구성하고 싶다. 과거의 방식을 따르지 않겠다"고 했다.

문 후보는 "이는 다른 의도가 없다. 그것이 변화를 바라는 민심에 부흥하는 길이고 이길 수 있는 방법이라 확신한다"며 "그런데 과거의 관행에서 벗어나고자 한다면 정치를 많이 하신 분일수록 염려할 수 있다. 변화에 대해 힘을 모아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