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새 모바일광고 상품 내놨다


모바일 수익사업 본격화 신호탄

[안희권기자]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킹서비스업체 페이스북이 모바일 광고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

IT매체 테크크런치는 페이스북이 개인 이용자의 데이터 정보를 활용한 맞춤형 모바일광고 신상품을 선보였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새 모바일광고 플랫폼을 이용해 모바일 앱에 타겟형 배너광고를 공급한다.

페이스북 모바일광고 플랫폼은 18일 시험 서비스를 시작했다. 광고주는 페이스북 모바일광고 플랫폼이 제공하는 유료 타겟광고에 자사 광고를 게재할 수 있다.

광고주는 이때 페이스북 이용자의 데이터 분석자료를 활용한 맞춤형 타겟광고를 통해 광고 노출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페이스북이 모바일광고 플랫폼을 선보이면서 페이스북의 모바일광고시장 공략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차세대 성장동력을 모바일 시장에서 찾고 있는 페이스북은 모바일광고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이 모바일광고사업을 본격화 할 경우 시장판도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광고플랫폼 시장은 구글 애드몹, 애플 아이애드, 몹클릭스, 넥스에이지 등이 주도하고 있다.

페이스북이 10억명이란 충성도 높은 이용자 기반을 무기로 모바일광고시장을 공략할 경우 4강 구도를 붕괴시킬 수 있다. 광고주들도 맞춤형 소셜광고를 마다할 이유가 없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