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돌풍' 모두의마블, 이제는 한국맵을 즐겨라


넷마블 "명실상부 '국민 웹보드게임'으로 자리잡겠다"

[허준기자]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국민 웹보드게임'으로 자리잡은 '모두의마블'이 첫 업데이트를 통해 새로운 재미요소를 대거 추가했다.

CJ E&M 넷마블은 7일 엔투플레이가 개발한 캐주얼 웹보드게임 '모두의마블'에 첫 업데이트를 단행하며 기존 월드맵에 이어 한국 맵을 새로이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모두의마블은 전세계 도시의 건물을 사고파는 인기 보드게임의 재미를 10~20분 내에 빠르게 즐길 수 있도록 구현한 온라인 캐주얼 보드게임이다.

모두의마블은 '재밌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이용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회사측은 공개서비스 시점보다 현재 약 400% 이상 동시 접속자 수가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추가된 한국 맵은 한국일주를 테마로 해 서울, 부산, 경주, 안동, 강릉 등 21개 주요 도시 및 설악산, 지리산, 한라산 등 관광지가 등장한다. 여기에 강원 카지노, 감옥, 박람회, 열차여행 등 4개의 특수 지역도 추가했다.

넷마블은 "기존 월드맵에 익숙해진 이용자들에게 보다 더 새로운 재미를 주기 위해 한국 맵을 새로이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새롭게 도입된 '복불복 시스템'도 눈에 띈다. 복불복 시스템은 기존 찬스카드와 달리 첫번째 도착자가 벌칙을 정하고 두번째 도착자가 벌칙 수행자를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게 되는 시스템이다.

넷마블 이상현 본부장은 "모두의마블은 지난 5월 공개서비스 시작 이후 매일 최고 기록을 갱신하며 고속질주를 하고 있다"며 "이번 한국 맵 업데이트를 통해 모두의마블이 국민 웹보드 게임으로 더욱 확실히 자리잡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