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위협하는 아마존의 '콘텐츠 중심 전략'


베조스 "소비자가 킨들 쓰는 순간부터 돈 번다"

[김익현기자] "사람들이 우리 제품을 살 때 돈을 벌려는 게 아니다. 그들이 우리 제품을 이용할 때 돈을 벌길 원한다."(“We want to make money when people use our devices, not when they buy our devices.”)

탄탄한 콘텐츠 생태계를 자랑하는 아마존다웠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는 6일(현지 시간) 한층 업그레이드된 태블릿 킨플 파이어를 파격적인 가격에 내놨다.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에서 열린 행사에서 제프 베조스 CEO는 4G LTE를 지원하는 킨들 파이어 HD 등 3종을 선보였다.

32GB 메모리, 고화질 화면(1920 X 1200), 듀얼 스테레오 스피커, 전면 카메라 등을 장착한 8.9인치 킨들 파이어 HD 4G LTE는 499달러에 판매된다. 또 16GB 버전은 299달러, 7인치는 199달러로 책정됐다.

기존 제품 가격도 배터리 수명을 향상시키면서도 가격은 낮췄다. 199달러에 팔리던 제품을 이젠 159달러에 공급한다. 경쟁 제품인 아이패드 32GB가 730달러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엄청나게 싼 가격이다.

◆"싸게 공급? 쓰면 쓸수록 돈버는 구조이기 때문"

당연히 "어떻게 그렇게 싸게 공급할 수 있느냐?"는 질문이 쏟아졌다. 그러자 제프 베조스는 "소비자들이 우리 제품을 사는 순간이 아니라 이용하는 순간에 돈을 번다"고 강조했다. 기기가 아니라 아마존 특유의 콘텐츠 생태계를 통해 돈을 벌겠다는 것이다.

이 같은 정책 때문에 아마존은 태블릿 시장에서 애플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평가받고 있다.

올싱스디지털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분기에 아이패드 매출이 90억달러였다. 또 아이폰 판매 규모는 160억달러에 이르렀다. 하지만 콘텐츠 생태계의 중심인 아이튠스 매출은 20억달러에 불과했다.

반면 아마존은 킨들 파이어 기기는 저가에 제공하는 대신 자신들의 장점인 콘텐츠 생태계에서 돈을 벌려는 전략을 갖고 있다.

물론 아직까지는 이런 전략을 제대로 먹혀 들지는 않고 있다. 지난 2분기 아마존의 매출은 128억3천만 달러로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29% 증가했다. 하지만 순익은 700만 달러로 1억9천100만달러였던 지난 해 같은 기간의 25분의 1로 줄었다. 2년째 '매출 성장, 순익 악화' 추세가 이어진 것이다.

◆인터넷 서점 노하우, 태블릿 시장에도 먹힐까?

하지만 아마존의 순익 증가는 토대 다지기란 측면에서 이해할 수도 있다. ‘아마존 앱스토어’를 운영하며 앱 3만여개, 동영상 2천여개, 전자책 100만여권 등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인터넷서점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콘텐츠 생태계는 누구도 따라오기 힘든 장점이다.

"우리는 소비자들이 기기를 사는 순간이 아니라 이용하는 순간부터 돈을 번다"는 베조스의 장담이 결코 허언은 아닌 셈이다. 15년 전 인터넷 서점으로 패러다임을 바꿨던 아마존의 전략이 태블릿 시장에서도 먹혀 들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