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완패, 스마트폰 시장엔 어떤 파장?


애플, 전반위 소송 예상…구글도 '사정권'

[김익현기자] 삼성이 애플과의 한판 승부에서 완패했다. 이에 따라 이번 승패가 스마트폰 시장에 어떤 파장을 몰고 올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 지역법원은 삼성이 애플 특허권 6개를 침해했다고 평결했다. 이번 재판에서 애플이 주장한 7개 중 아이패드 관련 특허권을 제외한 전부를 인정한 셈이다.

이번 평결이 확정될 경우 삼성은 당장 10억5천만 달러에 이르는 어마어마한 배상금을 물어야 한다.

하지만 이번 평결은 단순히 삼성만 관계된 문제가 아니다. 삼성은 안드로이드 진영 대표 주자로 애플의 타깃이 된 측면이 강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평결이 스마트폰 시장 전체에도 적지 않은 파장을 몰고 올 전망이다.

◆주요 제품 판매금지 소송 이어질 듯

우선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은 애플의 '판매금지' 공세다. 당장 애플은 이번 재판에서 이슈가 된 갤럭시 제품들에 대한 판매금지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은 별도로 진행된 갤럭시 넥서스 판매금지 소송에선 패소한 적 있다. 현재 갤럭시 넥서스 판매금지 관련 소송은 항소심을 앞두고 있다.

물론 삼성은 곧바로 항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삼성 측은 재판 초기부터 항소심을 감안한 행보를 자주 보여왔다. 존 퀸 변호사가 법정 기각된 증거 자료를 언론에 배포한 것 등은 항소심을 염두에 둔 조치로 판단된다.

법률심으로 진행되는 항소심에서 삼성 측은 "1심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점을 집중 부각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 역시 항소할 가능성이 많다. 이번 재판에서 아이패드의 '트레이드 드레스'를 인정받지 못한 부분이 못 마땅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될 경우 두 회사는 항소심에서 또 다시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안드로이드 진영, 제품 차별화 부담 커져

이번 재판은 스마트폰 시장 전체에도 적잖은 파장을 몰고 올 전망이다. 이미 재판 시작 전부터 이번 재판에서 애플이 승소할 경우엔 안드로이드 폰의 차별화 노력이 가속화될 것이란 예상이 적지 않았다.

이번 평결로 그런 예상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당장 삼성이 특허 침해했다는 판단을 받은 '바운스 백' '탭-투-줌' 기능들은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폰에서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중요한 판례를 확보한 애플이 미국 시장에서부터 공세를 펼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삼성 뿐 아니라 HTC, 모토로라 등 안드로이드 진영의 주요 업체들로선 아이폰과의 차별화에 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할 상황으로 내몰린 것이다.

이렇게 될 경우 스마트폰 시장에선 좀 더 다양한 모양의 제품들이 등장할 가능성이 많은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로 삼성의 최신폰인 갤럭시S3는 애플의 특허 공세를 피하기 위해 대폭 제품 차별화를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안드로이드 맹주 역할을 해 온 구글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구글은 갤럭시 넥서스 소송에서 삼성이 패소한 직후 이례적으로 안드로이드 최신 버전 수정 의향을 밝히기도 했다.

동맹군에게 향했던 애플의 칼날이 구글 쪽으로 방향을 튼다고 판단할 경우엔 구글도 보고만 있을 수는 없는 상황이다. 안드로이드 군단의 단결 뿐 아니라 자칫하면 자신들의 비즈니스 기반까지 위협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