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소한 애플 "도둑질은 옳지 않아"


"수 많은 증거, 삼성의 특허 침해 증명했다"

[김현주기자] 애플은 미국 새너제이 법원의 판결에 대해 즉각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미국 새너제이 지역법원은 24일(현지시간) 삼성이 애플의 실용 및 디자인 특허권을 침해했다면서 10억5천만달러 가량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이 같은 판결에 대해 애플 변호인인 케이트 코튼은 "삼성전자의 고의적인 도둑질이 옳지 않다는 것을 밝혀준 미국 법원에 감사하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어 "수 많은 증거는 우리가 알고 있던 것 보다 더 삼성이 깊게 우리의 특허를 침해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이번 소송은 특허나 돈보다 더 많은 가치가 있다. 애플은 독창성과 혁신을 중시하며 지구상에서 가장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경쟁자의 모방으로 인해 고객에게 제품으로 기쁨을 드릴 수가 없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