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 모바일게임으로 나온다


엔씨, 日 그리와 손잡고 리니지 모바일 공동개발

[허준기자] 유명 온라인게임 리니지가 모바일게임으로 재탄생한다.

엔씨소프트는 7월31일 일본 그리(GREE) 본사에서 모바일게임 공동 개발 및 일본 서비스에 대한 MOU 체결식을 가졌다. 양사는 엔씨소프트 대표 지적재산권(IP)인 '리니지'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의 베타버전을 연내에 선보이기로 했다.

이날 행사는 엔씨소프트 글로벌 비즈니스센터(GBC) 김택헌 전무와 그리 코리아 아마노 유스케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향후 양사의 개발기술력과 시장 경험을 바탕으로 일본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협력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엔씨소프트 글로벌비지니스센터(GBC) 김택헌 전무는 "이번 제휴로 엔씨소프트의 우수한 리니지 IP와 그리의 모바일 소셜 게임 노하우가 결합한 공동개발이 이루어지게 됐다"며 "양사의 장점을 잘 살려서 성공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리 코리아 아마노 유스케 대표는 "엔씨소프트와 손잡고 매력적인 콘텐츠를 그리플랫폼을 통해 선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양사는 향후 다양한 형태로 글로벌 시장에서 함께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