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5, 중국서 생산 시작


페가트론 상하이공장 착수…4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 채택

[안희권기자] 애플이 차세대 아이폰(아이폰5) 생산을 시작해 머지않아 아이폰 신제품을 손에 넣을 수 있을 전망이다.

애플이 아이폰5 생산을 중국 공장에서 시작했다고 디지타임스가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디지타임스는 아이폰 위탁생산업체인 페가트론이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아이폰5 생산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디지타임스는 지난 주에도 아이폰5 생산 착수에 관한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당시에는 어떤 업체가 제품 생산을 시작했는지 업체를 밝히지 않았다. 이번에 그 업체를 공개한 것.

디지타임스는 아이폰5가 아이폰4S와 달리 전면부만 유리 재질로 만들어지고 뒷면은 알루미늄으로 처리됐다고 보도했다. 아이폰5의 가장 큰 특징은 16:9 화면 비율을 지원하는 4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것이다.

아이폰4S는 3.5인치 화면으로 3:2 비율의 화면만 지원한다.

디지타임스는 페가트론이 아이폰 외에 차세대 아이패드 생산도 일부 맡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물론 아이패드 생산 대부분은 폭스콘이 맡는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