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3 화면 얼룩 논란…'번인' 뭐길래


삼성전자, 제품설명서에 '번인 일어나도 책임 안진다'…'소비자 전가' 비판

[김현주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3 제품 설명서에 적힌 문구가 이용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11일 IT 전문 커뮤니티 '클리앙'에서는 갤럭시S3의 HD 슈퍼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에 '번인(Burn-in. 화면 열화)' 현상이 일어나도 삼성전자는 책임지지 않는다는 제품 설명서 문구가 문제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번인은 아몰레드 화면을 오랫동안 정지된 상태로 실행하면 특정 화소의 특정 색상만 수명을 다하면서 잔상, 얼룩이 남는 현상이다. 사용량에 따라 화소별로 수명이 달라지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제품의 특성 때문이다.

갤럭시S3 제품 설명서 37페이지에는 '스마트폰의 화면을 정지된 상태로 오랜시간 실행하지 마세요. 화면에 잔상(화면 열화) 및 얼룩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로 인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삼성전자에서 책임지지 않습니다'라고 기재돼있다.

그 동안 삼성전자는 갤럭시S2, 갤럭시노트 등 기존 제품의 번인에 대해서는 무상 수리를 해줬다. 그런데 이를 악용하는 이용자들이 늘어났다는 이유로 내부방침이 바뀐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 커뮤니티 이용자는 "블랙컨슈머도 문제지만 애초에 결함품을 내놓아 원인 제공을 하고 그로 인한 피해를 건전한 소비자에게 부담시키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