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감염병 신고 26.1% 감소


신종플루 유행 종결…예방접종 대상 감염병은 증가

[정기수기자] 지난해 국내 감염병 신고환자 수는 9만8천717명으로 전년 대비 26.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9년부터 2010까지년 발생한 신종플루(인플루엔자 A, H1N1) 유행이 종결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예방접종 대상 감염병인 수두, 볼거리, 세균성 인후염 등은 증가해 백신 접종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국가 감염병감시시스템(NNDSS)을 통해 신고·보고된 법정감염병 발생현황을 분석·정리한 '2011년도 감염병감시연보'에서 이 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전수감시 감염병 신고환자수는 9만8천717명(인구 10만명당 195명)으로 2010년 13만3천559명(인구 10만명당 266명) 대비 26.1%(3만4천842명) 줄었다.

질환별로는 지난해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한 감염병은 결핵이 3만9천557명으로 전체 총 신고건수의 40.1%)에 달했다. 이어 수두(3만6천249명, 36.7%), 볼거리(6천137명, 6.2%), A형간염(5천521명, 5.6%), 쯔쯔가무시증(5천151명, 5.2%)의 순이었다.

특히 지난해에는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백일해, 성홍열 같은 소아·청소년관련 예방접종대상 감염병이 늘었다. 이들 질환은 백신 접종을 통해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질환인만큼 아이들 백신 접종에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신종플루(인플루엔자 A, H1N1), 말라리아, 쯔쯔가무시증, 홍역, 세균성이질, 일본뇌염, 렙토스피라증 등 16종류의 매개체전파 감염병은 줄어들었다.

이는 폭우 등 기후변화 등으로 모기나 진드기와 같은 매개체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국외유입 감염병 사례는 2009년 대비 135.8% 증가를 보였다. 2009년까지 200명 내외로 보고됐으나 2010년 335명, 2011년 349명이 신고됐다.

특히 인도, 캄보디아, 필리핀, 중국 등 아시아 지역과 가나, 카메룬, 케냐 등 아프리카 지역에서 세균성이질, 뎅기열, 말라리아 등이 많이 유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연보가 학술연구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책자 및 전자파일 형태로 제작해 보건의료기관, 의과대학, 보건대학원 도서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