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마지막 스타1 스타리그, 역대 레전드 이벤트 경기 열린다


결승 이벤트 대전 비공개, '임진록' 가능성 높다

[허준기자] 13년간 한국 e스포츠 역사와 함께 했던 스타크래프트1 스타리그가 막을 내린다. 차기 시즌부터는 스타크래프트2로 리그가 진행된다.

온게임넷은 지난 12일 티빙 스타리그 2012 16강 재경기가 종료된 뒤 공식적으로 이번 대회가 스타크래프트1으로 치러지는 마지막 대회라고 발표했다.

스타리그는 1회 우승자 기욤패트리를 시작으로 지난대회 우승자 허영무까지 총 32명의 우승자를 배출했다. 자타공인 한국 e스포츠 최고의 개인리그로 자리매김해 왔다.

온게임넷은 스타크래프트1으로 진행하는 마지막 스타리그를 기념하기 위해 특별한 이벤트 매치를 준비했다. 역대 스타리그 레전드 선수들을 초청해 지난 날의 감동을 재현하는 레전드 매치를 진행하는 것. 레전드 매치는 티빙 스타리그 2012 본 경기에 앞서 총 다섯 차례 진행될 예정이다.

첫 레전드 매치는 현재 온게임넷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박태민, 김정민 위원이 8강 1회차(12일)에 경기를 펼친다. 게임 해설위원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두 라이벌 해설위원이 오랜만에 입담이 아닌 마우스로 실력을 겨루는 것.

김정민 해설위원은 선수 시절 테란 플레이의 정석을 보여주며 '정석 테란'으로 불렸고, 박태민 해설위원은 꼼꼼한 세팅을 바탕으로 전략적인 플레이를 자주 선보여 많은 팬들에게 인기를 얻었다.

두번째 레전드 매치는 '광렐루야' 강민과 '퍼펙트 테란' 서지훈이 맡았다. 두 선수는 19일(화) 스타리그 8강 2회차 본경기에 앞서 대결을 펼친다. 현재 군복무 중인 강민은 16일 소집해제 이 후 첫 방송 출현을 레전드 매치로 진행한다.

상대는 현재 CJ엔투스 사무국 직원으로 활동 중인 서지훈이다. 강민은 2004년 '한게임 스타리그' 우승자이고 서지훈은 2003년 '올림푸스 스타리그' 우승자 출신이다.

세번째 레전드 매치는 '영웅' 박정석과 '투신' 박성준의 대결로 오는 26일 8강 3회차에 방송된다. 최근 리그오브레전드 감독으로 변신한 박정석과 스타크래프트2 프로게이머로 활동 중인 박성준의 매치 또한 관심가는 대결이다.

박성준은 2004년 '질레트 스타리그', 2005년 'EVER 스타리그', 2008년 'EVER 스타리그'의 우승자이고 박정석은 2002년 'SKY 스타리그' 우승자다.

네번째 레전드 매치는 '천재' 이윤열과 '사신' 오영종이 나선다. 이윤열 역시 스타리그 통산 3회 우승으로 스타리그에서 빼놓을 수 없는 레전드 선수. 2002년 파나소닉 스타리그, 2005년 아이옵스 스타리그, 2006년 신한은행 스타리그 시즌2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오영종은 2005년 So1 스타리그에서 임요환을 꺾고 우승을 차지해 화제가 됐다. 이윤열과 오영종의 레전드 매치는 7월 3일 열리는 8강 4회차 경기에서 만날 수 있다.

마지막 레전드 매치는 7월 28일 예정인 '티빙 스타리그 2012' 결승전 사전행사로 진행되며 아직 출전 선수 명단이 공개되지 않았다. 온게임넷이 앞선 레전드 매치에 버금가는 스타리그 최고의 레전드가 출전할 것이라고만 언급한 상태. 업계 관계자들은 스타크래프트1으로 진행된 e스포츠 리그를 뜨겁게 달궜던 임요환과 홍진호의 '임진록'이 재연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스타리그 김진환 PD는 "이번 스타리그를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역대 레전드 선수들과 현존 최강의 선수들이 펼치는 티빙 스타리그에 팬들의 아낌없는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스타리그의 마스코트 스타걸 서연지, 최은애도 티빙 스타리그 2012 8강부터 팬들 앞에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며 8강 전부터 13년 간의 스타리그를 정리하는 사진전도 현장에서 진행된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마지막 스타1 스타리그, 역대 레전드 이벤트 경기 열린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