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카카오 의장 "연내 국내에 '보이스톡' 출시할 것"


카카오 상장 가능성 염두

[김영리기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카카오톡 내 무료 인터넷 전화 기능인 '보이스톡'을 도입하겠다고 30일 말했다.

김 의장은 30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인터넷30주년 기념식'에서 기자와 만나 "무료인터넷전화(mVoIP) 기능인 보이스톡을 일본에 이어 글로벌에 출시했다"며 "현재는 트래픽 등이 부담돼 힘들지만 연내에는 우리나라에서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보이스톡은 모바일메신저 상에서 무료 인터넷 통화가 가능한 기능으로 한국을 제외한 글로벌에서만 가능하다.

업계에선 카카오가 보이스톡을 국내에서 시행할 경우 이동통신사의 수익 저하로 인한 마찰이 불가피해 출시 시기를 미루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와 이동통신사, 서비스 제공자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이 얽힌 망중립성 문제도 아직 뚜렷한 방안이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김 의장은 또한 카카오의 상장설에 대해 "현재로서는 준비하고 있지 않지만 장기적으로는 상장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막 투자를 받았기 때문에 지금은 수익을 내는데 집중하고 있다"며 "언젠가는 상장을 목표로 하지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카카오의 손익분기점을 넘는 시기에 대해 김 의장은 "올 하반기 안에는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