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길남 교수 "한국, 인터넷 선도국가 역할은 미흡"


대한민국 인터넷30주년 기념 컨퍼런스

[김영리기자] "한국은 인터넷 선도국가로 자리매김했지만 역할은 미흡하다."

한국 인터넷의 아버지로 불리는 전길남 게이오대 교수는 30일 열린 '대한민국 인터넷 30주년 기념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국내 첫 인터넷 도입은 지난 1982년 5월 전길남 교수 주도하에 서울대 컴퓨터공학과와 구미의 한국전자기술연구소 컴퓨터가 연결된 것이 시초다.

전 교수는 "인터넷 30주년을 기념할 수 있는 나라는 미국에 이어 우리나라가 두번째"라며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에 비해 10년 정도 앞서며 인터넷 경제를 주도하고 있는 것은 굉장한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전 교수는 이어 "우리나라의 강점은 초고속망과 전자정부, 스마트폰 분야에서 세계 톱클래스를 차지하는 것"이라며 "어렵지만 이러하 강점을 계속 유지하도록 노력하고 국제 인터넷 조율에 기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우리나라의 인터넷 선도국가로서 역할에 대해선 아쉬움을 나타냈다. 보안, 사생활 침해, 인터넷 오용 등 인터넷 부작용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했지만 우리나라가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는 데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전 교수는 "새로운 기술이 생겨나면 부작용이 나타나는 것은 당연한 것으로 우리가 선도 그룹에 있으니 가장 먼저 겪는 것"이라며 "그러나 문제점을 처리하는 방법을 아직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인터넷 선도국가로서 해결점을 찾고 모범을 보이는 것이 인터넷 선진국으로서의 역할이라는 것.

전 교수는 "인터넷 선도국가로서 우리나라는 국제 협력이나 인터넷 평화봉사단, OECD 등 국제 사회에 적극 참여해 선진국의 위상을 알려야 한다"며 "새로운 기회와 문제를 동시에 경험한 국가로서 여러 부작용을 주도적으로 처리하고 취약점을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