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사상최대 IPO, 페이스북 공모가 38弗 확정


184억달러 조달, 역대 두번째…시총 1천억달러 이상

[워싱턴=박영례특파원] 페이스북의 최종 공모가가 38달러에 확정됐다.

최근의 거품 논란을 비웃기라도 하듯 상향조정된 예상 공모가 상단에서 결정 된 것. 이로써 페이스북은 공모 규모로는 역대 두번째, IPO 당시 시가총액은 사상최대를 기록하는 등 진기록을 세울 전망이다.

페이스북은 공모가 38달러를 확정, 18일(현지시간) 오전 11시부터 나스닥을 통해 거래를 시작한다고 17일 발표했다.

페이스북 공모가가 38달러로 확정됨에 따라 전체 공모 규모는 184억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이는 미국 역대 최대였던 비자의 196억달러에 이은 두번째 기록이다. 아울러 시가총액은 1천40억달러로, 역대 IPO 사상 최대를 기록하게 됐다.

페이스북은 상장을 앞두고 성장성에 대한 우려와 높은 공모가 논란을 겪었지만 투자자가 몰리면서 오히려 예상 공모가도 28~35달러에서 34~38달러로 상향조정됐다. 공모규모도 전체의 25% 수준까지 늘었다.

IPO를 통해 마크 주커버그 CEO는 당장 지분매각을 통해 12억달러를 현금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주식 매각이후에도 그의 보유 지분 가치는 191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004년 하버드대 기숙사에서 페이스북을 만든 뒤 불과 8년만에 세계 최고 갑부대열에 오르는 셈이다.

/워싱턴(미국)=박영례특파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