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TV 앱 이노베이션 센터' 구축


"스마트TV계의 카카오톡 육성하겠다"

[강현주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가 17일 스마트TV 관련 업계가 모여 민·관 공동으로'TV 앱 이노베이션 센터'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스마트TV 분야의 카카오톡' 같은 글로벌 앱 기업을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참여 기관은 방통위, KCA, 삼성전자, LG전자, 티브로드, CJ헬로비전, 씨앤앰, CMB, 현대HCN),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스마트개발자협회 13개다.

방통위는 이달 2일 사업자 간 TV 앱 상호호환이 가능하도록 'HTML5 기반 개방형 TV 플랫폼 표준화 추진계획'을 발표한데 이어 이번에 TV 앱 개발 활성화 지원계획을 마련한 것이다.

'TV 앱 이노베이션 센터'는 TV 앱 개발자의 혁신적인 앱 개발을 일괄 지원하기 위한 센터로 ▲TV 앱 개발환경 지원 ▲TV 앱 스타트업 육성 ▲TV 앱 개발자 양성 ▲TV 앱 이노베이션 포럼 운영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취약한 TV 앱 개발환경 개선, 부족한 TV 앱 개발 전문인력 양성 및 TV 앱 스타트업 창업등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방통위의 기대다.

방통위는 6월 내 대학생, 중소벤처 등의 TV 앱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물리적인 앱 개발공간과 테스트단말, 앱 개발 기술지원 등 각종 인프라를 제공하는 지원센터를 수도권 내에 설치할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이미 5대 광역경제권에 설치된 '스마트 모바일 앱 개발지원센터'와 연계해 전국 주요거점으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지원센터에서는 TV 앱 개발자들이 앱 개발에 필요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도록 앱 기획·개발·디자인·창업 등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온라인 포털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각 사업자는 지원센터 내에 최신 스마트TV, 스마트셋톱박스 등 테스트단말을 무료로 제공하고, 개발된 앱의 검증 및 앱스토어 등록 등 기술지원을 협력한다.

방통위 라봉하 국장은 "최근 구글이 스마트TV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고, 애플의 iTV 출시가 가시화되는 등 스마트TV를 둘러싼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주요 사업자, 협회 등이 상생협력하여 TV 앱 개발 활성화를 위한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한 것은 큰 의미"라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