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시대에는 정보격차 해소 방안도 달라야 한다"


전문가들 "스마트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정책 도출해야"

[김관용기자] 스마트폰 보급이 확산되면서 정보 격차 해소 방안 역시 과거 컴퓨터와 인터넷 중심의 환경과는 다르게 구성되고 설계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6일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열린 '디지털 격차해소를 넘어, 스마트 정보사회통합' 세미나에서 국내외 전문가들은 최근의 정보화 환경 변화에 따라 새로운 차원의 정보격차 해결 방안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샤론 스트로버 미국 텍사스대학 교수는 이날 '디지털 격차 해소와 정보사회통합 정책의 세계적 흐름'이라는 발표를 통해 "인터넷 이용이 보편화되면서 그로부터 배재되는 국민들이 없도록 하는 디지털 통합 정책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 정부만 부장도 '한국의 신(新) 디지털 격차 현황 및 제언'이라는 주제발표에서 새로운 차원의 디지털 격차 해소 정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정부만 부장은 "취약계층의 PC기반 정보화 수준은 일반 국민의 72.4%까지 올라간 반면, 모바일 정보화 수준은 일반 국민의 26% 수준이라며, 고도화되는 IT 환경 변화를 반영한 스마트 정보화 수준은 일반 국민의 51.2% 수준에 머무는 등 신(新) 디지털 격차 해소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정보화 환경이 고도화될수록 'PC기반 기존 격차', '모바일 격차', '스마트 격차'가 중첩 발생돼 모든 생활 영역에 전방위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므로 새로운 디지털 격차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건국대 황용석 교수와 성균관대 신동희 교수는 '스마트 환경에서의 정보사회통합 필요성 및 정책개발 방향'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IT환경이 고도화되면서 새로운 정보격차 개념이 요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스마트 미디어 환경에 따라 새로운 정보격차가 발생되고 있으므로 과거 소외계층을 중심으로 한 정보격차 해소 정책이 일반 국민으로 확대돼야 하며, 정보기술에 대한 활용능력을 높이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건국대 황용석 교수는 "이를 위해 정보기술을 통한 사회적 기회 평등을 추구하기 위한 범국가적인 새로운 스마트 정보사회 통합 정책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