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1분기 검색광고 호조세 지속…전년比 20%↑


[김영리기자]NHN이 1분기 비수기임에도 검색광고가 매출액 상승을 견인했다.

NHN이 1분기 매출액 5천767억, 영업이익 1천617억, 당기순이익 1천359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14.2% 증가, 영업이익은 3.7% 감소, 당기순이익은 10.3% 증가한 수치다.

매출원 별 비중은 ▲검색광고 52% ▲게임매출 29% ▲디스플레이광고 13% ▲기타매출 6%를 차지했다.

검색광고 매출은 광고주 증가, 모바일 등 신규 매출 성장으로 전년동기 대비 20.3%, 전분기 대비 3.0% 증가한 2천995억원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디스플레이 광고는 시간제 상품인 타임보드의 판매호조 등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11.2% 증가한 73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그러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로는 18.3% 감소한 수치다.

온라인 게임은 전년동기 대비 1.1% 감소한 1천641억 원이며, 기타 매출은 IT 인프라 서비스 등의 매출 성장으로 전년동기 대비 63.1% 증가한 350억원이다.

지역별 매출의 경우 국내는 전년 동기 대비 12.1% 증가한 4천828억 원, 해외는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889억 원을 기록했다.

김상헌 NHN 대표는 "NHN은 PC 웹 서비스뿐 아니라 라인을 비롯한 모바일 서비스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온라인 광고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다양한 유무선 서비스를 선보이고 게임 라인업을 다양화하는 등으로 지속적인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