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다오-배찌, 부산 사직구장 지킨다


넥슨 대형 조형물 설치, 사직구장 볼거리 늘었다

[허준기자] 넥슨코리아가 부산 사직구장에 대형 캐릭터 조형물을 설치하며 2012년 롯데자이언츠 공식 후원사로서의 활발한 행보를 시작했다.

넥슨코리아는 부산 사직구장 내 2.5미터 크기의 다오와 배찌 조형물을 설치했다. 외야석 전광판 바로 옆에 설치돼 구장 어디서나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회사 측은 공식 후원기업의 조형물이 야구장 내에 설치된 것은 국내 프로야구 사상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사직구장 전광판에는 롯데 자이언츠 선수가 안타를 치거나 홈런을 때려낼 때마다 다오와 배찌 캐릭터가 익살스런 모습으로 등장, 관중들의 흥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넥슨코리아는 지난달 19일 롯데자이언츠와 공식 후원 계약을 발표했다. 롯데자이언츠 선수들은 올 시즌 전 경기 유니폼 가슴에 넥슨 로고를 부착한다.

사직구장 내에는 넥슨 전용석인 '넥슨 존'이 운영되고 넥슨의 캐릭터와 롯데자이언츠의 마스코트가 함께 등장하는 3D 전광판 영상이 상영된다.

넥슨코리아 관계자는 "향후 롯데자이언츠 후원 효과를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오와 배찌 조형물이 설치된 후 처음으로 사직구장에서 열린 경기인 29일 롯데자이언츠와 엘지트윈스 전에는 넥슨코리아의 서민 대표가 시구를 해 눈길을 끌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