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도서관·기관에 '올리볼리관' 선물합니다"


공모통해 4곳 무상지원 사업 실시

[김영리기자]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과 비영리법인 다음세대재단(대표 문효은)은 '올리볼리관'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지원사업을 펼친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번 지원 사업은 올리볼리관에 관심이 있고 올리볼리관을 운영하려는 의지가 있는 도서관(공공도서관, 학교도서관 포함) 및 기관 등 총 4곳을 선정해 지원한다.

5월28일까지 접수를 받아 서류 및 현장 심사를 거쳐 6월 말 최종 발표를 할 계획이다. 접수 방법은 신청서 양식을 다음세대재단 홈페이지나 올리볼리 사이트에서 다운로드 받아 작성한 후 담당자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

올리볼리관은 42인치 LED TV와 20인치 이상 모니터를 구비한 컴퓨터 2대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기기를 설치해 아이들이 쉽고 편리하게 올리볼리 그림동화 등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올리볼리 그림동화는 베트남, 필리핀 등 제3세계 유명 그림동화를 플래시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해 온라인에서 무료로 보여주는 공익사업이다.

다음과 다음세대재단이 문화다양성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다음 세대들이 다양한 문화를 접하면서 '다름'을 존중하고 긍정하는 글로벌 시민으로 자랄 수 있도록 돕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된 올리볼리관 지원사업은 서울 '다문화도서관 모두'를 시작으로 제주 '노형꿈틀작은도서관' 부산 '고맙습니다보물섬작은도서관' 광주 '어린숲도서관' 춘천 '앞짱어린이도서관' 등 5개소를 비롯해 제주 '다음스페이스'와 '다음글로벌미디어 센터'에 미니 올리볼리관 2개소 등 현재 총 7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문효은 다음세대재단 대표는 "올리볼리관은 다문화 가정의 자녀들과 어린이들이 다양한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힘을 기르고 다양한 문화를 접함으로써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공간"이라며 "이번 지원사업으로 보다 많은 어린이들이 다름에 대한 상호이해와 존중의 문화를 올리볼리 그림동화를 통해 형성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