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총선 페이지, 여성 방문자 20% 그쳐


[김영리기자] 4.11 총선 당일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의 총선 페이지에 방문한 여성 비율이 2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시장조사기업 랭키닷컴에 따르면 지난 4월11일 총선 당일 주요 포털의 방문자 비율을 분석한 결과 남성과 여성의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네이버 총선 페이지에 방문한 남성 비율은 76.4%, 여성 비율은 23.6%였고 다음의 총선 페이지 방문자 비율은 남성 79.6%, 여성 20.4%가 방문했다.

4월11일 포털 사이트 전체의 남녀 비율을 보면 네이버가 62.5 대 37.5, 다음이 64.8 대 35.2로 나타났다. 이와 비교하면 총선 페이지에서는 여성 방문자 비율은 10%포인트 이상 낮은 수준이다.

한편 각 포털 사이트는 19대 총선을 앞두고 후보자 정보나 관련 뉴스뿐 아니라 SNS 분석을 도입해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유권자의 관심과 여론을 분석하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