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담합 아냐" vs 법무부 "담합 제소"


협상 난항, 미 법무부 11일 제소 가능성

[워싱턴=박영례특파원] 애플과 미국내 대형 출판사간 전자책 가격 담합 혐의가 불거진 가운데 이들이 혐의를 극구 부인하면서 소송 전 합의는 어렵게 됐다. 미국 법무부가 끝내 이들을 가격담합으로 제소, 법정공방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과 유럽규제당국은 현재 애플과 이들 출판사를 상대로 가격담합 등에 따른 반독점 문제 등을 조사중으로 사태가 악화될 지 주목된다.

애플과 맥밀란 등 전자책 가격담합 혐의를 받고 있는 6개 업체들이 이에대한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미국 법무부가 이르면 11일(현지시간) 이들을 제소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따르면 애플과 맥밀란 등 출판사들은 미 법무부 조사과정에서 가격담합 혐의를 부인, 이에 대한 합의 등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 담합으로 전자책 가격을 끌어올린 바 없는데다 반독점 혐의에 대해서도 이미 전자책 시장은 아마존이 주도하고 있어, 오히려 시장경쟁을 활성화 시켰다는 게 이들 주장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가격 담합 혐의를 받고 있는 업체는 애플과 맥밀란, 사이먼앤슈스터, 해치트북그룹, 피어슨 PLC 펭귄그룹, 하퍼콜린스 등 미국 5대 출판사다.

이들은 지난 2010년 애플 아이패드 출시에 맞춰 '에이전시 모델'을 도입하고, 애플이 출판사들이 전자책 가격을 조정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대신 이중 30%를 가져가기로 하는 등 가격 담합 혐의를 받고 있다.

미 법무부는 물론 유럽 규제당국도 이들의 이같은 가격정책이 전자책 시장 경쟁을 제한했는지 여부에 대한 반독점 조사를 벌여왔다. 규제당국은 반독점 소송에 앞서 이들과 사전 합의를 시도해 왔지만 해당업체들이 혐의는 물론 합의 역시 거부하면서 결국 소송으로 비화될 조짐인 것.

이에 따라 법무부가 이들을 상대로 이르면 11일 제소할 방침인 가운데 아직 협상이 진행중이어서 법무부측도 최종 결정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독점 소송 등 최악의 상황을 피할 수 있는 지 귀추가 주목된다.

/워싱턴(미국)=박영례특파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