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시청자 행동기반 콘텐츠 가치 평가 개발


소비자의 행동단계별 데이터에 근거

[김현주기자] 시청률에서 벗어나 프로그램 직접 검색하거나 시청자가 직접 평가한 자료를 수치화한 콘텐츠 가치 측정 방식이 개발됐다.

CJ E&M(대표 김성수)은 콘텐츠의 파워 및 가치를 소비자 행동에 기반해 측정할 수 있는 모델인 'CoB(Consumer’s Content Consuming Behavior)'를 개발했다고 20일 발표했다.

CoB는 디지털 스마트미디어 환경의 소비자 행동을 통합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지표다. 콘텐츠를 소비하는 다양한 행동량을 수치화한 CPI(Content Power Index)와 시청자 평가 콘텐츠 질적 가치 지표인 CVI(Content Value Index) 등 2개의 모델로 구성했다.

시청가치와 디지털 마케팅의 화두인 ROI(Return on Investment, 투자자본수익률), 광고몰입도(Ad Engagement) 등의 상관관계분석을 통해 광고 효과와 시청몰입도의 관계를 파악할 수도 있다.

CJ E&M 광고사업본부 이성학 본부장은 "CoB는 스마트미디어 환경 가속화에 따라 현 방송광고시장의 주요 거래 기준으로 자리잡은 시청률 중심의 보완 지표로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CJ E&M은 지상파 3사와 자사 프로그램 총 70개를 이번 CoB 모델에 근거해 2주간 조사했더니 'CPI'에서 MBC '해를 품은달'이 1위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KBS2 '드림하이2', CJ E&M의 '코미디빅리그' 등은 시청률 순위보다 CPI 순위가 더 높게 나타났다. CJ E&M은 해당 프로그램 시청자가 적극적으로 관련 정보를 찾아보기 때문이라고 예상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