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자드, '디아블로3' 5월 15일 발매


"현금 경매장 시스템은 게임머니로만 거래 허용"

[박계현기자]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가 '디아블로3'를 오는 5월 15일 출시할 예정이라고 지난 1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회사 측은 "한국은 '디아블로3'의 첫 발매국가로 미국·캐나다·유럽·동남아시아·호주·뉴질랜드·대만·홍콩·마카오 등과 동시에 발매된다"고 전했다.

블리자드는 중남미 지역 및 러시아에는 6월 7일 '디아블로3'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블리자드는 국내에서 오는 3월 15일부터 '디아블로3'의 디지털 예약 구매를 시작한다.

마이크 모하임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세계 수십만 명의 이용자들이 수개월에 걸쳐 참여한 테스트를 끝으로 이제 모든 준비가 거의 끝났다"며 "남은 두 달 동안 '디아블로3'를 최종 마무리해 5월 15일부터 세계 게이머들에게 최고의 액션 롤플레잉 게임을 선보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디아블로3'의 DVD 버전과 블리자드에서 직접 판매하는 디지털 다운로드 버전 모두 5만5천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소장판 가격은 9만9천원이며, 소장판과 관련된 세부 사항들은 향후 공개될 예정이다.

'디아블로3'는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으로 야만용사·부두술사·마법사·수도사·악마사냥꾼 등 5가지 캐릭터 중 하나를 선택해 전투를 벌이는 게임이다. 다양하고도 위험한 상황을 통해 경험치와 능력을 키울 수 있다.

한편, 블리자드는 '디아블로' 시리즈의 전작들에 구현됐던 이용자간대전(PvP) 콘텐츠인 투기장 시스템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며, 실력에 맞는 상대방 찾기 등의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논란이 일었던 화폐경매장 시스템과 관련, 시스템을 실제로 게임 내에 구현한 버전이 게임물등급위원회의 재심의를 통과하기 전까지 게임머니로만 거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매장과 관련된 세부 사항은 수주 내에 공개될 예정이다.

박계현기자 kopil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