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4개 SO계열사 1천697억에 매각


[김현주기자] 복수채널사용사업자(MPP) CJ E&M은 CJ헬로비전 영동방송을 비롯 대구수성방송·대구동구방송·아라방송 등 4개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지분 전량을 계열사인 CJ헬로비전에 1천697억원에 매각키로 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이번 처분은 비핵심 사업에 대한 사업 구조 조정 및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서다.

CJ E&M은 영동방송 주식 338만3천주를 751억원에, 대구수성방송 40만주를 201억원에, 대구동구방송 50만주를 106억원에, 아라방송 200만주를 639억원에 각각 매각한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