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안드로이드 마켓, '구글 플레이'로 재탄생


[김영리기자]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이 '구글 플레이'로 이름을 바꾸며 서비스를 개편한다.

구글은 7일 웹 상의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을 '구글 플레이(Google Play)'로 변경해 새롭게 론칭한다고 발표했다.

단 우리나라의 경우 뮤직과 북스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아 당분간은 기존 안드로이드 마켓의 콘텐츠와 크게 다르지 않을 전망이다.

구글 플레이는 애플 아이튠즈와 마찬가지로 사용자들이 음악, 영화, 도서와 애플리케이션을 한 곳에서 찾아보고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이다.

특히 클라우드 기반이기 때문에 사용자가 보유한 모든 음악, 영화, 도서, 애플리케이션 등의 콘텐츠를 온라인에 저장해 언제든지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구글 플레이에서는 45만 개 이상의 안드로이드 앱과 게임 다운로드는 물론, 최대 2만 곡 까지 음악을 무료 저장할 수 있고 최신곡도 구매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도서를 볼 수 있으며 최신 HD 타이틀을 포함 수 천가지의 영화를 빌려볼 수도 있다.

한편 구글은 구글플레이 론칭을 기념해 국내 사용자를 위한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오는 14일까지 하루에 한 개의 앱을 200원에 구입할 수 있으며 20~30개의 인기 앱을 400원에 다운받을 수 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