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 '폭풍전야', 대규모 구조조정 예고


"스캇 톰슨 CEO, 수천명 정리해고 검토"

[워싱턴=박영례특파원] 야후가 신임 CEO 주도의 대규모 구조조정에 착수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외부 컨설팅 업체에 용역을 의뢰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초 새 수장에 임명된 스캇 톰슨 야후 신임 CEO가 상당규모의 정리해고를 포함한 대규모 구조조정을 준비중이라고 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의 IT지 올싱스디(allthingsd)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캇 톰슨 CEO는 야후의 제품은 물론 인력, 조직까지 광범위한 규모의 구조조정을 준비중으로 수천명에 달하는 정리해고 등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이와관련 주요 구조조정 대상으로 홍보 및 마케팅, 리서치 등 분야는 물론 성과가 미미한 사업나 지역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후는 보스톤 컨설팅 그룹에 '성장'에 집중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도 의뢰한 상태다.

야후의 인력규모는 지난연말 기준 1만4천100여명 정도로 전년보다 4% 가량 늘었다. 하지만 이외에 소프트웨어 하도급업체 파견 인력 등도 상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야후는 이달 중 이같은 계획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야후는 구글, 페이스북 등 경쟁업체에 밀려 매출과 시장점유율이 하락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에따라 주주들로 부터 아시아 사업부문 지분을 매각하고 미국 사업에 집중하는 등 사업 조정을 통한 모멘텀 마련 등의 요구가 거셌다.

하지만 최근 알리바바그룹 및 야후재팬 지분 매각이 무산되는 등 이같은 계획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번 구조조정은 이같은 상황에서 나온 후속대책으로 풀이된다.

/워싱턴(미국)=박영례특파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