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철 방통 후보 "망중립성, 가장 중요한 이슈"


[강은성기자]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5일 인사청문회를 통해 망중립성 이슈에 가장 큰 관심을 갖고 있으며 우선적으로 처리할 대상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이 후보자는 5일 국회에서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를 통해 청문회를 받았다. 그는 이날 청문회를 통해 향후 위원장에 임명된다면 현재 가장 첨예한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망중립성 이슈를 우선적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스마트 시대를 맞아 망중립성 이슈는 각계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매우 중요한 이슈이며, 만약 위원장이 된다면 이를 최우선적으로 처리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용자 입장에서 망중립성은 매우 중요한 원칙이며 각 산업 주체들도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현재 방통위 주도로 통신사업자, 콘텐츠 사업자, 제조업체 모두가 모여 이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데 효율적으로 조율해 최선의 결과 내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LTE 전국망 구축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기가인터넷 상용화 등 세계 최고의 정보통신 인프라를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