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올해 광고 키워드는?…'모바일·엔터·소셜'


[김영리기자] "올해 마케팅 광고 키워드는 모바일과 엔터테인먼트, 소셜입니다."

구글코리아는 22일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무실에서 '씽크(Think) 2012'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 디지털 광고 트렌드 및 구글코리아 전략을 발표했다.

염동훈 구글코리아 대표는 "올해는 모바일이 디지털 광고의 중심으로 이동하고 광고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로 거듭나는 동시에 모든 광고가 '소셜'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염 대표는 "모바일 이용 시간은 이미 PC 이용시간을 앞지르면서 생활 속에서 가장 많이 활용하는 제1 미디어로 자리잡았다"며 "많은 기업에서 모바일을 활용한 마케팅 중요성을 인식하면서 모바일을 중심으로 한 통합 광고 캠페인을 진행하는 사례가 늘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구글은 광고와 엔터테인먼트의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앞으로 재미있고 사용자가 직접 참여하고 싶게 만드는 광고만이 살아남을 것으로 내다봤다.

염 대표는 "비디오와 모바일에서 인터랙티브한 광고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며 "실제로 사용자들이 유튜브와 같은 동영상 플랫폼에서 재미있는 광고를 더 많이 더 빨리 접하게 되는 경우가 잦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유튜브 플랫폼을 활용해 소비자와 상호작용이 가능하다는 것을 구글 광고의 강점으로 내세웠다.

또한 구글 애드몹이 최근 국내에 선보인 '리치 미디어 탬플릿' 광고 솔루션을 기반으로 사용자와 상호작용이 가능한 모바일 광고 캠페인을 펼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글은 사람들 간의 직접적인 소통에 기반한 소셜 활동 역할이 점차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염 대표는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자신이 아는 사람들의 말을 더 신뢰한다"며 "기존 TV 광고 같이 하나의 매체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유튜브나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등을 통해 지인들에게 전파되면서 막대한 효과를 파생한다"고 강조했다.

예컨대 미국에서 이달 초 열린 수퍼볼 경기 당일 트위터와 페이스북에는 전년의 5배에 달하는 1천600만 건의 수퍼볼 관련이 올라왔다. 또한 총 96시간 분량의 '수퍼볼' 단어를 포함한 동영상이 유튜브에 게재되기도 했다.

염 대표는 "한국은 이미 혁신적이고 재미있는 광고들로 전 세계 소비자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며 "구글은 앞으로 개발자, 콘텐츠 및 웹사이트 소유자와 이익을 나누고 이것이 궁극적으로 소비자들을 위해 더 좋은 콘텐츠로 이어지는 건강한 광고 생태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