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대선' 앞둔 포털, 인터넷선거 대비 '분주'


각사 대응 방침 및 공동 가이드라인 마련

[김영리기자] 포털업계가 올해 총선·대선 등 굵직한 선거 이슈를 앞두고 분주한 모습이다. 인터넷 실명제가 전면 재검토되고 인터넷을 통한 선거운동도 상시 허용되는 등 인터넷상의 표현의 자유가 상당부분 회복되면서 이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하기 때문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다음 SK컴즈 등 국내 주요 포털사들은 오는 4월 제19대 국회의원 총선을 앞두고 관련 태스크포스팀(TF)을 꾸리거나 업계 차원에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먼저 포털사들은 공통으로 새로운 인물 검색 시스템을 마련 중이다. 지금까지는 후보자들의 소속이나 생년월일, 경력 등 관련 정보를 각사 자체 데이터베이스(DB)를 사용했지만 올해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제공하는 공식 정보를 검색결과에 노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후보자 등록 후 본격적인 선거 활동에 들어가면 모니터링 전담반을 구성할 예정이다. 포털 구석구석을 확인하며 선거법에 위반한 게시물이 없는지 살피는 역할을 한다.

이 과정에서 논란이 될만한 사항은 한국인터넷자율기구(KISO)와 함께 마련한 가이드라인 원칙에 의거해 처리할 방침이다.

선거일 당일에는 실시간 개표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특별 페이지 마련도 준비 중이다.

포털업계 관계자는 "정보 유통 플랫폼으로서 발빠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각 사별로 TF팀을 꾸리며 한창 총선을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검색과 미디어 다양한 영역에서 많은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각 사별 대응 방침 이외에도 포털사들은 업계 공동으로 '선거관련 인터넷 정보서비스 기준'에 관한 정책 방안을 KISO와 함께 마련하기도 했다.

여기에는 선거철에 민감한 포털의 검색 서비스 및 후보자 정보 제공, 연관검색어와 자동 완성 검색어의 처리, 선거관련 게시물 처리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번 총선 뿐 아니라 12월에 치러질 대선까지도 고려한 것이다.

우선 정책안에는 선거 관련 검색 결과 노출은 각 사가 채택하고 있는 알고리즘에 따르며 이해관계자의 요청을 받지 않는다고 명시돼있다.

또 선거관련 연관 검색어와 자동완성 검색어에 대해 후보자의 삭제 및 제외 요청에도 응하지 않기로 했다.

이와 함께 명예훼손을 이유로 해당 게시물에 대해 삭제나 임시조치(블라인드)'를 요청할 수 있는 대상에서 정당을 제외하기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인터넷에서의 선거운동이 허용되면서 인터넷 공간은 어느 때보다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이용자들의 알권리와 표현의 자유를 우선해 판단하면서 올바른 서비스와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