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고' KT, 2천억대 분기 영업이익 '부진'


2G전환, 실적도 발목 잡아…설비투자 37% 늘고 요금인하 겹쳐

[강은성기자] KT가 2008년 4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한 이래 최악의 실적인 2천억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KT는 6일 공시를 통해 2011년 4분기 매출 6조3천790억원, 영업이익 2천876억원, 당기순이익 2천105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27.8%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같은기간 44.3% 감소했으며 순이익도 17.7% 줄었다.

KT가 4분기에 이처럼 저조한 실적을 올린 것은 3G 통화품질 개선 및 4G LTE 상용서비스를 위한 설비투자 비용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KT의 4분기 설비투자비는 1조552억원으로, 전분기 7천681억원보다 37.4% 상승했다. KT는 1월3일부터 LTE 상용서비스를 제공하면서 4분기에 이를 위한 설비투자를 공격적으로 단행했다.

특히 지난 해 4분기 적극적으로 실시한 2G 가입자 전환이 KT의 영업비용을 크게 증가시켰다.

KT는 9월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60일간 2G 가입자가 3G로 전환하거나 타사로 이동할 수 있는 보호대책을 마련하라'는 명령을 받았고, 이에 2G 가입자의 위약금, 잔여단말할부금 등을 KT가 모두 부담했다. 아울러 3G로 전환가입한 가입자에 대해 월 6천600원의 요금할인을 해 주는 한편 3G 단말기 일부 모델도 무상 지원했다.

여기에 BC카드 연결 편입 등 일회성 비용까지 반영되면서 KT의 4분기 영업비용은 전분기 대비 36.1% 증가했다.

반면 수익은 지난 해 10월부터 실시한 기본료 1천원 인하로 수백억원 가량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KT 무선사업부문은 4분기에 일괄 적용된 1천원 요금인하와 매출할인 요금제 비중의 증가 등 영향으로 전체 매출이 1.3% 감소했다.

KT 관계자는 "4분기 영업비용이 증가했지만, 이는 BC카드 인수와 2G 종료라는 특수 상황에 기인한 일회성 비용"이라고 강조하면서 "올해에는 LTE 신규 서비스를 중심으로 가입자와 이용량이 증가해 점진적인 성장 추세 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