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블로3, PC방 유통 넷마블이 맡는다


손오공은 패키지 판매만

[허준기자] '디아블로3' PC방 유통 사업자가 결정됐다.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이하 블리자드)는 31일 CJ E&M 넷마블과 '디아블로3'와 '스타크래프트2', '월드오브워크래프트' 등 자사 게임 PC방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블리자드는 CJ E&M 넷마블이 국내 최대 PC방 관리프로그램 유통망을 지닌 미디어웹을 소유하고 있고 최고 수준의 고객지원 활동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PC방 유통 사업자를 바꾸었다고 발표했다.

과거 PC방 유통사업자였던 손오공은 패키지 판매를 담당하며 블리자드와 파트너십을 이어간다.

블리자드 폴 샘즈 최고 운영 책임자는 "CJ E&M 넷마블과 손오공은 우리 게임들을 광범위한 고객들에게 알리는데 필요한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며 "한국 이용자들에게 최고의 게임 경험을 제공하는 우리의 목표를 이어나가는데 가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