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진흥원-NHN, 공유저작물 활용 협약 체결


한국형 '유로피아나' 모델, 공유저작물의 콘텐츠 창조 자원화 도모

[김관용기자]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원(원장 한응수)과 NHN(대표 김상헌)이 공유저작물의 활용 기반 구축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

공유저작물은 저작권보호 기간이 지난 만료저작물, 기증저작물, 저작자가 자유이용을 허락한 저작물로, 이번 협약은 유럽의 공유 저작물 활용 사이트인 '유로피아나(Europeana)'와 같이 공유저작물을 발굴하고 디지털화시켜 서비스하자는 취지로 체결됐다.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원은 이에따라 저작권이 만료된 조선시대부터 근현대 작가의 미술작품 이미지와 작품정보 약 9천건을 NHN에 제공했으며, 이중 일부를 1월부터 네이버 미술검색을 통해 서비스하고 있다.

향후 저작권 만료 미술작품 뿐만 아니라 음악, 어문 등 여러 분야의 공유저작물을 발굴 및 서비스하고 공유저작물 활용 문화를 조성하는데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또한 저작권이 만료된 희귀 음원인 유성기 음반과 대한제국 시대의 국가·애국가·독립군가 등의 악보·가사·해설·음원 등을 구축해 서비스한다. 이후에는 기증저작물, 공공저작물까지 단계적으로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원 공공저작권신탁관리사무국 박재현 사무국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민간 활용도가 높은 공유저작물을 우선 발굴해 서비스함으로써 일반 국민들이 저작물을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고, 궁극적으로 국가 콘텐츠 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HN 김지현 제휴협력실장은 "보호기간이 끝난 만료저작물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훌륭한 창작소재나 상품으로 재탄생 할 수 있다"며 "향후 지속적으로 공유저작물을 확충해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