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BI, 페이스북·트위터까지 감시


감시시스템 구축 사업 발주…"신원파악-위치추적까지"

[원은영기자]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페이스북, 트위터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을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향후 수사 진행시 적극 활용할 계획인 것으로 드러났다.

FBI는 지난 19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 조달청 웹사이트에 SNS 감시 시스템 구축을 위한 사업자를 모집한다는 공고를 이미 냈다고 26일 허핑턴포스트 등 주요 외신들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FBI는 모집 공고문에서 "사건과 관련된 기초 조사와 신원파악은 물론 위치 추적까지 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SNS로부터 주요 정보를 신속히 수집할 수 있는 웹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이를 FBI 산하의 전략정보 및 작전센터(SIOC)에서 이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FBI의 이같은 대응은 최근 국제 테러단체가 SNS를 통해 대원들을 모집하는 등 SNS를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추세에 따른 것이다. FBI 측은 요즘 SNS가 주요 정보 수집처로 새롭게 떠올랐기 때문에 테러 등과 관련된 사건 수사에 이를 적극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FBI는 SNS를 실시간으로 감시할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수집한 정보를 기존의 테러리스트 네트워크 정보와 결합시키는 고급기능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FBI가 수사 목적으로 SNS를 감시하는 웹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다는 소식에 미국 전자사생활정보센터(EPIC) 등 일각에서는 개인정보 유출 문제가 우려된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에 FBI는 공개로 설정된 SNS만을 대상으로 검열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SNS 감시 시스템 구축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원은영기자 gr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