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TC, 구글 소셜검색 '반독점' 조사


"구글에 대한 반독점 조사 범위를 구글플러스까지 확대할 것"

[원은영기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구글플러스의 각종 정보를 검색 결과에 통합하려는 구글의 시도가 계속 벽에 부딪치고 있다. 트위터 등 경쟁사들의 강력한 반발을 산데 이어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의 조사를 받게 될 예정이다.

FTC는 미국 법무부 독점금지국과 함께 시장 독과점과 불공정거래를 감독하는 미국의 규제기관이다.

13일(이하 현지시간)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구글이 새롭게 선보인 검색 기능에 대해 미국 전자사생활정보센터(EPIC)가 FTC 측에 반독점법 위반과 사생활 침해 여부를 조사해 줄 것을 요청했다.

EPIC는 FTC에 보낸 서신에서 구글에 대한 반독점법 위반 조사범위를 확대해 구글플러스의 검색 결과를 우선 배치키로 한 새로운 검색 기능에 관해서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PIC는 특히 구글이 과거 FTC와 협의한 바를 위반했는지의 여부도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FTC는 지난해 3월 구글 측에 ‘포괄적인 개인정보 보호 프로그램’을 지키도록 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구글은 향후 20년간 개인정보 활용과 관련해 감사를 받아야 하는데, EPIC는 새로운 구글플러스 검색기능이 이 협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구글이 지난 10일 발표한 새로운 검색기능은 개인화 검색기능을 보다 강화시킨 것으로 구글 검색결과에 자사 SNS인 구글플러스 정보와 피카사(Picasa)의 사진도 함께 노출시켜 준다.

때문에 트위터 등 경쟁사들은 검색결과에 구글플러스에 올린 글을 우선적으로 노출시킨다면 자사의 영향력이 줄어들 것이라며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뿐만 아니라 각계 인사들도 검색 결과의 공정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며 독점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있다며 구글의 새로운 소셜검색 정책을 비판했다.

한편 FTC는 지난해 6월 구글의 검색엔진과 광고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며 구글 측에 공식 소환장을 발부 한 바 있다. 당시 구글은 의도적으로 경쟁 업체들을 검색결과에서 배제시킨다는 혐의를 받고 있었다. 이에 FTC는 구글이 온라인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장하기 위해 구글 검색의 우월적 지배력을 남용했는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원은영기자 gr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