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인플루엔자 유행 주의보 발령


[정기수기자] 질병관리본부는 이달 초순부터 본격적인 인플루엔자 유행이 예상된다며 5일 전국에 주의보를 발령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표본감시 결과, 인플루엔자 의사환자가 작년 제53주(2011년12월25일∼31일)에 외래환자 1천명당 4.7명으로 유행 기준인 3.8명을 초과했다.

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이 제48주(2011년 11월27∼12월3일)부터 증가하고 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작년 8월말에 처음으로 A/H3N2형이 확인된 후 지금까지 총 265주(A/H3N2형 217주, B형 48주)가 분리됐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65세 이상 노인과 만성질환자 및 그 보호자, 생후 6∼59개월의 소아 및 임산부 등 인플루엔자 우선접종 권장대상자 중 아직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은 예방접종을 적극 권장한다"고 밝혔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항체가 형성되는데 약 2주정도의 기간이 걸리며, 통상 6개월가량(3∼12개월) 면역효과가 지속된다.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발표된 이후에는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항바이러스제에 대해 요양 급여가 인정되므로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인근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도록 질병관리본부는 권고했다.

고위험군 환자는 1세 이상 9세 이하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대사장애, 심장병, 폐질환, 신장 기능 장애 등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아울러 인플루엔자는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의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되기 때문에 예방을 위해 손을 자주 씻고, 기침이 나오면 휴지 등으로 입을 가리는 등 개인 위생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다음은 질병관리본부가 제시한 인플루엔자 예방수칙이다.

▲노약자, 만성질환자 등 예방접종 권장대상자는 예방접종을 받는다.

▲자주 손을 씻고 개인 위생수칙을 잘 지킨다.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에는 손수건이나 휴지, 옷깃 등으로 입을 가린다.

▲발열과 호흡기 증상(기침, 목 아픔, 콧물 등)이 있는 경우 마스크를 착용한다.

▲인플루엔자가 유행할 때는 가급적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의 방문을 피한다.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의사의 진료를 받는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