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라이즌, 갤럭시넥서스서 구글월릿 막아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미국 1위 이동전화 사업자인 버라이즌 와이어리스가 첫 아이스크림 샌드위치 폰인 삼성전자의 '갤럭시 넥서스'에서 구글의 모바일 지갑인 '구글 월릿'을 배제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6일(현지시간) 구글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버라이즌은 구글 측에 갤럭시 넥서스에 구글 월릿을 포함하지 말도록 요구했고, 소비자는 안드로이드 앱 마켓에서 이를 다운로드 할 수 없다.

구글 측은 그러나 버라이즌이 구글 월릿을 막는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버라이즌 측은 보안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아직 남았다고 설명했다.

버라이즌 측은 갤럭시 넥서스에서 구글 월릿을 배제한 것과 관련 "M커머스에서 최상의 보안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아직 준비하고 있다"며 "준비가 제대로 된 뒤에 월릿 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버라이즌이 구글 월릿을 막는 실제 이유는 버라이즌이 독자적으로 준비하고 있는 결제 서비스 때문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버라이즌은 AT&T, T모바일 USA 등 이동전화 사업자와 공동으로 '아이시스(ISIS)란 이름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아이시스는 내년에 시범서비스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에 따라 미국 내에서 구글 월릿의 앞날이 순탄치 만은 않을 전망이다. 3위 이동전화 사업자인 스프린트의 경우 구글 월릿을 지지하고 있다.

한편, 버라이즌은 이달부터 갤럭시 넥서스를 판매할 예정이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