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영국서 수요 폭발…10월 점유율 42.8%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영국에서 지난 10월에 판매된 스마트폰 두 대 가운데 한 대가 애플의 아이폰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월14일 출시된 아이폰4S에 대한 수요가 폭발한 까닭이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미국 언론들이 시장조사기관인 칸타 월드패널 컴텍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으로 영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아이폰의 점유율이 무려 42.8%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안드로이드폰의 점유율은 35%에 머물렀다.

이처럼 아이폰의 월간 시장 점유율이 안드로이드폰을 제친 것은 10월14일에 아이폰4S가 출시됐고, 관련 수요가 폭발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분기 실적에서는 여전히 안드로이드폰이 아이폰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10월30일까지 직전 12주간의 판매실적을 기준으로 할 경우 1위는 안드로이드폰으로 점유율이 46%였다. 아이폰은 27.8%로 2위를 차지했다.

또 리서치인모션(RIM)은 20%로 3위를 차지했으며, 심비안은 점유율이 4%로 급격히 줄어들었다. 윈도폰은 1%에 불과했다.

한편 이 12주간 동안 판매된 휴대폰의 70%가 스마트폰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영국 성인의 44.8%가 스마트폰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