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A, 공개 SW 지적재산권 국제 콘퍼런스 개최


공개 SW 지적재산권 쟁점과 공공경영 문제 논의

[김관용기자] 공개 소프트웨어(SW)의 지적재산권 쟁점과 공공경영(Governance)를 다루는 국제 콘퍼런스가 17~18일 서울 임페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원장 정경원)은 한국오픈소스소프트웨어법센터(대표 백종백), 유럽자유소프트웨어재단(FSFE)과 함께 이같은 내용의 '2011 포스콘 코리아(FOSS Con Korea)'를 개최한다.

NIPA는 "스마트 시대가 되면서 공개 SW의 이용이 빠르게 늘고 있지만 관련 법적 분쟁도 증가하고 있다"며 "공개 SW 활용과 관련된 국제 기준과 절차, 외국의 정책 등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컨퍼런스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첫날 행사는 인텔의 공개 SW 지적재산권 변호사인 맥코이스미스와 뉴욕타임스에서 공개 SW의 수호자로 뽑은 아마인헤멜 등의 전문가들이 공개 SW 지적재산권 분쟁 사례를 발표한다.

둘째 날은 국내·외 전문가와 기업체 임원들이 비공개로 모여 공개 SW 거버넌스 실행 방안에 대해 토론을 벌인다.

NIPA 양유길 단장은 "아시아에서 최초로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한국은 공개 SW 지적재산권 논의와 관련, 아시아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점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오픈소스소프트웨어법센터 홈페이지(www.kosslaw.or.kr)에서 사전 등록 후 무료로 참석할 수 있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