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김택진, 디브온(DevOn)에서 대담 나눈다


다음, 개발자 콘퍼런스 디브온 25일 개최

[김영리기자] 이재웅 다음 창업자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다음 개발자 콘퍼런스 '디브온(DevOn)'에서 만나 대담을 나눈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개발자 간 정보 공유 및 소통'을 주제로 '디브온(DevOn) 2011' 개발자 콘퍼런스를 오는 25일 서울 신도림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15일 알렸다.

특히 이날 행사에선 '개발자의 미래'를 주제로 이재웅 다음 창업자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허진호 크레이지피쉬 대표가 개발자의 커리어와 창업에 대해 참가자들과 대담을 나눌 예정이다.

콘퍼런스는 커뮤니케이션, 커뮤니티, 대담 등 3개 세션에서 총 21개의 발표가 이어지며, 개발자 간 상호 교류를 위한 부스 운영과 전시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다음은 이 행사를 '공유와 소통' 이라는 취지에 맞춰 콘퍼런스의 세션발표, 부스 운영 등을 국내 대표적인 오픈소스 커뮤니티인 테터네트워크재단(TNF) 등 13개 주요 개발자 커뮤니티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열린 콘퍼런스'로 꾸몄다.

'개발자의 창의성'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은 정재승 교수(KAIST)가 맡았으며, 오전 커뮤니케이션 세션은 '개발자가 아름다운 이유', '다음의 개방 전략' 등을 주제로 개발자 출신인 김국현 작가(낭만오피스), 이택경 대표(다음 공동 창업자), 김학규 대표(IMG게임즈), 김지현 이사(다음 전략담당) 등이 발표한다.

이어지는 커뮤니티 세션은 '클라우드 쉽게 구축하기'(안재석, 오픈스택커뮤니티) 등 13개의 발표로 꾸며진다.

다음 윤석찬 팀장은 "디브온은 다음이 개최하지만, 개발자와 커뮤니티가 주체가 되고 다음은 그들이 교류하는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하는 데에 중점을 뒀다"며 "다음이 개방형 기술 플랫폼으로 나가는 또 하나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참가는 디브온 홈페이지(http://devon.daum.net/2011)를 통해 신청 할 수 있다. 참가비 1만원은 전액 '아름다운재단'에 기부된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