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앱스토어 대항마 'K앱스' 11월 본격 상용화


한국형통합앱스토어, 이통사·OS 구분 없이 개발 등록

[김영리기자]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의 대항마 'K앱스'가 열렸다.

무선인터넷산업연합회는 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서비스 론칭 기념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한국형통합앱스토어(K앱스.(www.koreaapps.net)의 서비스 시작을 알렸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는 개별적으로 글로벌 앱스토어에 대응하기 어렵다는 판단 아래 지난해 4월 통합 앱스토어를 구축하는데 합의했다. 1년 반의 준비 기간 동안 시스템, 단말 플랫폼 등을 구축해 이날부터 서비스를 개시한 것.

K앱스는 글로벌 이통사들의 앱 도매 장터인 WAC(Wholesale Applications Community)의 규격에 따라 개발됐다. WAC에는 국내 이통3사를 비롯해 일본 NTT도코모, 미국 AT&T 등 세계 24개 통신사가 참여한다. 글로벌 WAC 규격이 상용화된 것은 K앱스가 처음이다.

또한 웹 기반 기술인 HTML5를 사용하기 때문에 어느 운영체제에서든 구동이 가능하다.

따라서 개발자들은 이동통신사와 운영체제(OS), 단말기 별로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만들 필요가 없다. K앱스 표준 규격대로 개발하면 국내 통신3사 뿐 아니라 글로벌 이통사의 마켓에도 동시에 판매할 수 있다.

이용자 입장에서는 어떤 이통사에 가입했더라도 T스토어, 올레마켓, 오즈스토어 등의 구분없이 동일한 앱을 내려받을 수 있다. 이통 3사는 웹 기반 앱을 공동 수급함으로써 이용자에게 풍성한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고 해외 개발자들의 콘텐츠도 쉽게 수급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한 셈이다..

현재 K앱스에서 지원하는 단말기는 이통 3사의 갤럭시S와 옵티머스2X, 옵티머스 블랙 등 총 6종이다. 지원 단말기는 앞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