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 첫 윈도폰 '루미아', 힘 좀 쓸까?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노키아가 마침내 첫 윈도폰을 공개했다. '루미아 800'과 '루미아 710' 등 두 종이다. '수렁'에 빠진 노키아의 스마트폰 사업이 이를 통해 되살아날 수 있을 지 관심을 끌고 있다.

두 제품은 11월부터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영국 등 주요 유럽 시장에서 31개 이통사 및 유통회사를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또 홍콩, 인도, 러시아, 싱가포르, 타이완 등에서 연말부터 판매된다.

미국에서는 내년초에, 중국에서는 내년 상반기에 판매될 예정이다.

두 제품은 스티븐 엘롭 최고경영자(CEO)가 노키아의 '구원투수'로 등판한 뒤 올초 자사 스마트폰 운영체제인 심비안을 버리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을 새 운영체제로 쓰기로 한 뒤 처음으로 나오는 제품이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스티븐 엘롭은 이날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노키아 월드' 행사에서 "루미아 두 제품은 노키아를 위한 새 여명과 같다"고 말했다. 또 "루미아의 단순한 디자인과 우수한 내비게이션 기능이 시장에 먼저 나온 윈도폰보다 더 두각을 나타나게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루미아 800'은 화려한 커버 색깔과 검은 색의 곡선 디스플레이 외관을 갖고 있다. 홈 스크린의 라이브 아이콘은 뉴스, 기후, 페이스북 피드백 등을 자동으로 업데이트 해주는 기능이 있다. 또 MS IE9 웹브라우저를 채택했다.

세금과 보조금을 제외하고 가격은 420 유로다.

'루미아 710'은 이보다 저렴한 가격인 270 유로에 팔릴 예정이다.

전문가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영국 CCS인사이트의 애널리스트인 벤 우드는 "두 제품은 평범한 윈도폰 제품"이라며 "노키아와 MS의 진짜 합작품이라고 할 수 있는 제품은 아마 내년에 나올 것으로 보이는데, 아이폰 및 안드로이드폰의 시장을 다시 뺏어오기는 지난한 일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MS의 마케팅 파워와 노키아가 이동전화 사업자와 맺은 강한 연대를 고려하면 시장에서 새 제품에 대한 매력적인 반응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IDC의 애널리스트 존 델라니는 "루미아는 기존 노키아 제품과 근본적으로 다른 외형과 느낌(룩앤필) 등 몇가지 장점을 갖고 있다"고 봤다. 그는 이들 제품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의) 강력한 경쟁자들"이라고 말했다.

노키아는 이날 신흥시장을 위해 4종의 일반폰도 공개했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