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넥서스, 아이폰4S와 비교해보니


사양·편의 기능은 갤럭시 넥서스…'생태계'는 아이폰4S

[강현주기자]삼성전자와 구글이 19일(현지시각) 홍콩에서 공개한 안드로이드4.0 최초 탑재폰 '갤럭시 넥서스'는 연내 LTE 미지원 모델로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어서 아이폰4S와 비슷한 시기에 맞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폰4S 역시 LTE 미지원 모델이며 연내 국내 출시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이에 LTE폰을 구매할 의사가 없는 국내 소비자들 가운데 두 제품 중 고민할 이들이 다수일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 넥서스와 아이폰4S의 장단점과 매력은 무엇일지 비교해봤다.

◆하드웨어 사양 갤럭시 넥서스 우위

해상도·프로세서 속도 등 하드웨어 사양에서는 갤럭시 넥서스가 앞선다. 이 제품은 1.2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1280X720 해상도의 4.65인치 'HD 슈퍼아몰레드'를 탑재했다. 아이폰4S의 경우 1Ghz 듀얼코어와 960X640의 3.5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 갤럭시 넥서스가 더 높은 해상도와 큰 화면을 갖췄다. 단, 인치당 픽셀수는 316ppi의 갤럭시 넥서스보다 326ppi의 아이폰4S가 높다. 카메라 화소수도 아이폰4S가 800만 화소로 갤럭시 넥서스의 500만화소보다 앞선다.

두께와 무게는 갤럭시 넥서스가 8.94mm, 135g이며 아이폰4S가 9.3mm, 140g으로 갤럭시 넥서스가 더 가볍고 얇다.

갤럭시 넥서스는 둥근 모서리에 휘어진 디자인이라 직사각 디자인의 아이폰4S보다 손에 쥐었을 때 더 착 붙는 느낌이다. 물론 그립감은 개인마다 다를 수 있다.

네트워크에서는 HSDPA·HSUPA를 지원해 다운로드 최대 속도가 14.4Mbps지만, 갤럭시 넥서스는 HSPA+를 채택해 다운로드 최대 속도가 21Mbps다.

◆주인알아보는 폰 VS 무료문자·클라우드

서로의 제품엔 없는 차별적 기능들을 살펴보면 갤럭시 넥서스의 경우 '페이스 언락' 및 '안드로이드빔' 등이 새롭게 추가된 게 특징이다.

페이스 언락은 카메라 얼굴인식 기능을 통해 폰 주인이 아닌 다른 사람의 얼굴을 비출 경우 잠금 화면에서 홈 화면 및 메뉴 화면으로 넘어가지 않는다.

안드로이드빔은 두 갤럭시 넥서스의 후면끼리 마주대고 한 기기의 화면을 터치하면 나머지 기기의 화면에 같은 작업(인터넷창, 앱, 영상 등)이 전송돼 똑같은 화면을 띄워주는 기능이다.

아이폰4S는 iOS5 탑재 아이폰 사용자들끼리는 무제한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는 '아이메시지', 아이패드, 아이팟터치 등 iOS5 기기간 사진, 스케줄, 메모, 음악, 앱 등 데이터 자동 동기화를 제공하는 '아이클라우드'가 있다.

갤럭시 넥서스는 다양한 독창적 기능들이 기본 탑재돼 있는 반면 아이폰4S는 애플 기기간 유기적으로 활용 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이모티콘 말하면 문자로 VS 음성명령 '시리'

그 외 두 제품 모두 사진 편집 기능과 음성인식 기능이 보강됐다. 사진 편집 기능은 갤럭시 넥서스가 더 풍부하다. 다양한 색감편집 기능 및 미세 회전 기능, 파노라마 기능 기본 탑재 등으로 무장했다.

아이폰4S도 편집 기능이 추가됐는데 자르기 90도 회전과 자동고화질, 자르기 등으로 기능이 많지는 않다. 하지만 아이폰4S의 붉은 눈을 검게 만들어주는 '적목현상 제거' 기능은 유용하다.

갤럭시 넥서스는 음성을 인식해 문자로 변환해줘 문자메시지 등을 보낼 수 있다. 인식률이 개선됐으며, 이모티콘도 말로 하면 문자로 바꿔주는 독창적 기능이 추가됐다.

아이폰4S의 경우 음성 인식 문자변환 기능은 없지만 음성명령 기능인 '시리'가 있다. 말로 명령하면 대답을 해준다. 한국어 지원은 내년부터다.

홍콩=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