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지스타'에 '프로젝트: 리로드' 등 7종 출품


SNG·스마트폰 게임 등 다양한 플랫폼 게임 선보여

[박계현기자] 넥슨(대표 서민)이 오는 11월10일부터 13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최되는 '지스타 2011'에 미공개작인 '프로젝트:리로드'와 '영웅시대' 등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 7종을 출품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번 지스타에서 넥슨은 기존의 PC기반 온라인게임 뿐 아니라, 멀티플랫폼(갤럭시탭·아이폰·아이패드 등)으로 즐길 수 있는 작품들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횡스크롤 슈팅게임 '프로젝트 : 리로드'는 방으로 이뤄진 맵에서 쫓고 쫓기는 긴장감 넘치는 재미가 특징이며, 언리얼엔진으로 개발된 영웅시대는 '콤보스킬', '스마트 전투시스템' 등을 활용한 무협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지난 6월 서비스를 시작한 네오플의 '사이퍼즈', 엔도어즈 김태곤PD의 신작 '삼국지를 품다'도 함께 선보인다.

또한, 엔도어즈의 '아틀란티카'를 소셜네트워크게임(SNG)으로 제작한 '아틀란티카S', 넥슨모바일에서 국내 최초로 언리얼엔진을 활용하여 개발 중인 미공개 3D 스마트폰용 게임과 아이폰용 게임 '스페이스탱크' 등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들을 출품한다.

한편, 넥슨은 이번 지스타를 통해 다양한 부스 이벤트를 진행한다. 매시간 정각 무대에서 진행되는 미션 수행을 통해 푸짐한 경품이 제공되며, 참가자 전원에게는 별도의 추첨을 통해 추가 경품을 얻을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박계현기자 kopil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