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羅 후보 캠프, 'SNS 선거운동' 놓고 입장차


[문현구기자] 검찰과 경찰이 '10.26 보궐선거'를 앞두고 SNS를 활용한 선거운동 행위를 집중 단속하겠다고 밝히자 '시대에 뒤떨어진 지나친 제한'이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이번 보궐선거 최대 하이라이트 지역인 서울시장 선출을 놓고 여야 캠프 진영은 신경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양 캠프 진영의 'SNS 선거운동' 관계자들은 14일 오전 YTN 라디오 '강지원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박원순 야권 통합후보 측에서는 'SNS 멘토단'에 포함된 정신과의사 정혜신 박사가 의견을 표시했으며, 나경원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측에서는 캠프 SNS특보인 이학만 당 부대변인이 참여했다.

정혜신 박사는 정부의 선거운동 규제 방침에 대해 답답함부터 전했다.

정 박사는 "(현 정부는) 옛날 선거법 규제하던 방식으로 지금도 통제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하지만 SNS의 기본적 속성을 이해하지 못해서 나오는 이야기 아닌가 싶다. 조금 답답한 마음이다"고 말했다.

정 박사는 또 트위터 등을 통해 '투표 독려'를 하는 것이 공식적으로 이뤄지는 점이 아니라는 것을 강조했다. 이른바 'SNS 투표독려'는 자발적인 참여에 의한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정 박사는 "법에 저촉된다면 '투표 인증샷' 같은 방식은 다들 스스로 안 할 것이다. 트위터에서도 그동안 그렇게 직접적인 의사 표현을 투표 당일날 하는 방식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나경원 후보 진영은 선거관리위원회 등의 입장에 따라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이학만 한나라당 부대변인은 "선관위 입장을 따라야 한다는 것이 당의 입장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대변인은 최근 '가짜 나경원 트위터 계정'이 등장한 것을 거론하면서 "표현상 자유가 보장되지만 개인적 인격 침해나 공격은 온당치 않다고 본다. 최근 가짜 나경원 트위터 계정이 등장해서 당이나 캠프에서는 굉장히 위축된 상황이다"고 밝혔다.

나 후보측은 박원순 야권 통합후보 선대위가 유명인들을 활용해 'SNS 멘토단'을 꾸린 것에 대해서도 경계했다.

이 부대변인은 "지성인들이 지나치게 정치색을 띄는 것은 자라나는 젊은 세대나 깨끗한 정치를 혼탁하게 만드는 '흙탕물 정치'의 첫 단추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투표 인증샷'을 SNS를 통해 전하는 방식에 대해서는 "선관위와 전문 정부기관에서 공정한 생각과 판단을 가지고 결정할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문현구기자 bran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