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애플 아이폰4S에 판매금지 가처분 소송


5일 프랑스와 이탈리아 법원에 판금 요청

[김지연기자] 삼성전자가 애플에 대반격을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5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와 이탈리아 밀라노 법원에 애플 아이폰 신제품인 아이폰4S를 대상으로 판매금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국내를 비롯해 미국과 유럽, 호주 등지에서 양사가 격렬한 특허 소송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방어 위주의 전략을 펼쳐 오던 삼성전자가 애플의 신제품을 상대로 선공을 건 셈이어서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추가 검토를 거쳐 가처분 소송 대상 국가도 점차 확대하기로 했다.

삼성전자가 애플을 상대로 아이폰4S 판매금지를 요청하면서 제소하는 내용은 WCDMA 통신 표준에 관한 특허 프랑스 2건과 이탈리아 2건 등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에 삼성이 문제를 제기하는 특허 내용은 스마트폰 같은 통신기기에 없어서는 안되는 핵심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아이폰 신제품이 이를 심각하게 침해했기 때문에 판매가 허용돼선 안된다는 것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휴대폰 등 핵심 사업이 보유한 특허 자산에 대해 애플이 무임승차하는 것을 더 이상 간과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입장"이라며 "앞으로 아이폰4S 판매금지 가처분 소송 대상 국가를 확대하는 문제도 추가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연기자 hiim2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