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탭10.1 독일 내 판매금지…삼성 "항소한다"


뒤셀도르프 지방법원 판매금지 가처분 결정 확정

[김지연기자] 삼성전자의 태블릿PC 갤럭시탭 10.1의 독일 내 판매가 결국 금지됐다.

독일 뒤셀도르프 지방법원은 9일 갤럭시탭 10.1의 판매 금지 가처분 결정을 확정했다.

애플은 지난 달 뒤셀도르프 법원에 갤럭시탭 10.1이 자사 아이패드2의 디자인을 베꼈다며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으며, 이에 대해 삼성전자가 이의신청을 했지만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삼성전자는 즉각 항소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항소를 포함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판매금지 가처분에 대한 1심 소송은 끝났고, 앞으로 삼성의 항소에 따라 고등법원에서 항소심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지연기자 hiim2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