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사내 명품족 있다'


명품족 직급 1위 주임·대리급

[정은미기자] 직장인 51.9%는 사내에 명품족이 있으며 39.3%는 본인 또한 명품을 소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프리미엄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 대표 강석인)는 직장인 4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들이 꼽은 사내 명품족은 67.6%가 '여성'이었으며 '비슷하다'는 18.9%, '남성' 13.5% 였다.

직급별(복수응답)로는 '주임·대리급'이 52.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원급' 42.3%, '과장급' 26.1%, '차장급' 14.4%, '부장급' 10.8%, '임원급' 9.9% 순으로 비교적 직급이 낮은 순으로 명품족 반열에 올랐다.

본인의 명품 소지 여부에 대해서는 39.3%가 '그렇다'고 답했다.

소지하고 있는 명품의 종류(복수응답)는 '가방'이 71.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갑'(59.5%), '시계'(46.4%), '의류'(33.3%), '액세서리류'(28.6%), '구두'(23.8%), '자동차'(9.5%)’ 순이었다.

명품을 구입한 이유는 '자기 만족을 위해서'라는 의견이 64.3%를 차지했다. '남들도 다 갖고 있어서' 17.9%, '과시하기 위해' 10.7% 등이었다.

반면 사지 않는 이유는 31.2%가 '사치라고 생각해서'를 꼽았다. '살 여유가 없어서' 28.5%, '명품에 관심이 없어서' 26.2%, '필요 없어서' 12.3% 이었다.

한편, 명품 대신 모조품을 구입한 경험에 대해서는 29.4%가 '있다'고 대답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