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3.0으로 진화…개인 사용자도 수익창출


개인 사용자, 유튜브 파트너십 프로그램 신청 가능

[김영리기자] 개인 이용자들도 유튜브 동영상 콘텐츠 업로드를 통해 수익을 낼 수 있을 전망이다.

아담 스미스 유튜브 아태지역 총괄은 6일 서울 역삼동 구글 코리아 본사에서 '유튜브 3.0으로의 진화'라는 주제로 화상 기자간담회를 갖고 유튜브3.0의 새로운 기능을 소개했다.

스미스 총괄은 "유튜브는 전 세계 32개국에서 매분 48시간의 동영상이 업로드 되고 하루 평균 30억의 조회수가 발생하는 사이트로 성장했다"며 "동영상 커뮤니티 역할의 유튜브 1.0세대, 콘텐츠의 양적, 질적 성장을 이뤘던 유튜브 2.0세대에서 나아가 일반 사용자들도 수익을 낼 수 있는 유튜브 3.0 세대가 열렸다"고 말했다.

그는 "프리미엄 파트너 뿐 아니라 개인 사용자도 유튜브 파트너십 프로그램을 통해 본격 적인 수익창출을 누릴 수 있게 됐다는 것이 유튜브 3.0 세대의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사용자들은 앞으로 누구나 자신이 올린 동영상으로 유튜브 파트너십 프로그램에 신청할 수 있다. 유튜브는 사용자들의 동영상을 저작권, 이용자 반응, 서비스 기간 등의 일정 기준을 바탕으로 선별한 후 파트너로 선정할 계획이다.

파트너로 선정되면 동영상에 게재된 광고를 통해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유튜브 측은 '유튜브 3.0'의 새로운 기능도 소개했다. 유튜브 상에서 카테고리 별로 인기 동영상을 쉽게 볼 수 있는 '유튜브 차트'와 일일·주간 인기음악 동영상 순위 차트와 함께 음악과 관련된 모든 동영상을 검색할 수 있는 '유튜브 뮤직', 유튜브에서 진행되는 모든 라이브 스트리밍 채널을 찾을 수 있는 '유튜브 라이브' 등이 주요 기능이다.

또 사용자가 손쉽게 동영상을 편집할 수 있는 '유튜브 에디터'와 3D 영상 제작을 지원하는 '유튜브 3D',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업로더 기능도 추가됐다.

스미스 총괄은 "모바일 시장에 최적화된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용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디바이스의 한계 없이 유튜브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면서 더욱 성장이 가속화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유튜브의 조회수는 지난해보다 50% 이상 증가했으며 수익은 두 배 가까이 늘었다. 현재 유튜브를 통해 광고를 하는 파트너들은 2만 이상으로, 이들의 광고 매출은 3배 가까이 증가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