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소프트웨어 인재 따로 골라 뽑는다


기술면접→집중면접으로, 영어회화 기준은 한 단계 완화

[박웅서기자] 삼성전자는 앞으로 직원 채용 때 소프트웨어 인재들을 따로 골라 뽑는다. 소프웨어 부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체질 개선에 나선 것.

1일 삼성전자(대표 최지성)는 올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부터 기존 연구개발 직무와 함께 뽑던 소프트웨어 직무를 별도로 구분해 선발한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소프트웨어 직무 선발 과정에서 소프트웨어 연구 개발에 필요한 기본 실무역량의 검증을 최우선으로 볼 예정이다.

삼성전자를 이를 위해 집중면접 방식을 새로 도입했다. 이는 기존 프리젠테이션 면접과 토론 면접으로 구분했던 기술면접을 변경한 형태로, 기본적인 프로그래밍 역량과 본인이 재학 중에 직접 수행한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를 평가하게 된다.

반면 영어회화 기준은 한 단계 완화됐다. 영어회화는 조금 부족하더라도 소프트웨어 직무역량이 더 우수한 인력을 중요시 하겠다는 의미다.

올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는 오는 8일 삼성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된다. 접수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삼성전자 인사팀장 원기찬 전무는 "이번 선발 방식 변경은 우수한 소프트웨어 인력들이 역량개발에 매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분야의 저변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소프트웨어 경쟁력 강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소프트웨어 직군을 신설할 계획이다.

박웅서기자 cloudpark@inews24.com







포토뉴스